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워싱 느낌 없이 셀비지 진 특유의 매력을 살려 오르 답게 좀 더 포멀한 스타일의 데님을 만들면 어떨까 하며 소재 기획 개발만 2년이 소요된 ORR 의 슬랙스 진 입니다.  슈즈에 따라서 슬랙스의 무드가 확실히 더 강하게 느껴질 수 있도록 만드는 데님이에요. 

항상 셔츠 아래에 쭉 뻗은 셀비지 진을 스틸레토에 단정하고 포멀하게 입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저희처럼 원해 오셨던 분들 분명 있으실 거라 생각해요. 레직기 디테일이 추가 되어 있고 처음 입기 전 다림질하는 방식에 따라서 없애서 입으시거나 다림선을 세워서 입으시거나 취향에 따라 즐기실 수 있습니다.

이 데님은 깨끗하고 차가운 맛. 현대적이고 클린 한 느낌이 강했으면 해서 스티치 컬러 하나까지 신중하게 선택해서 만드는 아이템. 전체적으로 스트레이트로 죽 뻗은 실루엣이며 취향과 체형에 따라, 또 사이즈 선택에 따라 피팅 느낌은 당연히 다르겠지만 저희가 제시하는 느낌은 중간 정도의 세미 스트레이트 실루엣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이런 류의 데님지가 안고 있는 가장 취약한 부분은 아무래도 이염 문제인데 데님의 품질과는 상관없이 짙은 컬러일수록 어쩔 수 없이 이염이 발생하게 됩니다. 이 데님지 개발을 시도 한지는 2년 정도 되었는데 첫해에 실패해서 출시가 불발되는 어려움이 있었던.

우선 이 데님의 이염 정도를 정확하게 말씀드리면 화이트나, 밝은 색 데님처럼 이염에서 완벽하게 자유롭지는 않지만 습하거나, 비가 올 때 조심해도 별수 없이 약하게나마 물이 들어 버린다든지 그 정도 수준은 아닌 데님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자동차 시트가 굉장히 밝은 경우에 시트에 열을 가하게 될 경우 특별히 땀이 많으신 분들은 방석을 하나 깔아 주시는 게 안전하며 속옷도 어느 정도는 컬러를 맞춰서 입어 주시는 게 좋은.



그러나 같은 스타일의 데님 중 이염에서 가장 강한 경도를 자랑하는 건 사실입니다. 에르메스에서 산 짙은 스니커즈의 화이트 색 스니커즈 끈도 비가 올 때 화이트 색 끈이 회색으로 물이 모두 들어버린 걸 생각하면 이런 류의 아이템은 어느 정도는 조심해야 하는 팁이 있는 카테고리라고 생각해요.

단을 접어서 캐주얼하게 연출이 가능하며, 키에 따라 무드에 따라 선택하실 수 있도록 세 가지 기장 버전으로 만듭니다. 신축성이 없기 때문에 중간 사이즈에 걸쳐 계신 분들은 사이즈를 업해서 입으시는 걸 추천드립니다. 자세한 사이즈 정보는 ‘제품 상세 정보’ 탭을 클릭해서 확인해 주세요


WORLD SHIPPING

PLEASE SELECT THE DESTINATION COUNTRY AND LANGUAGE :

GO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