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시미어 100%으로 만드는 프리미엄 니트 시리즈입니다. 마음에 쏙 드는 캐시미어 100 니트의 유용함에 대해서 아마 많은 분들이 아실 거라 생각해요. 특히 캐시미어 니트는 가을 초에 사서 단품으로 입다가 그 위에 겨울 코트를 입고, 패딩을 입고 그러다가 봄이 오기 전 다시 외투를 벗었을 때 여전히 이질감 없이 입을 수 있는 훌륭한 아이템이라고 생각합니다. 캐시미어 100 니트가 가장 좋은 점이 가볍지만 같은 두께의 니트와 비교하면 월등하게 따뜻하고 포근하다는 점인데 아마 그래서 가을, 겨울에는 자연스럽게 자주 입게 되는 것 같아요. 하루 종일 몸이 피곤해 지지 않는 옷.


이번 ORR 캐시미어 니트 시리즈는 9월부터 내년 1월까지 5개월이 커버되는 두께와 터치, 스타일에 대한 고민이 특히 많이 반영된 시리즈이고, 여러 스타일에 컬러 호환이 되게 해서 같은 컬러 다른 디자인으로 두 개를 같이 연출할 수 있도록 해본. 어깨에 걸칠 수 있게 만드는 같은 색의 작은 판초를 제공하는 곳도 있는데 그건 오리진 한 멋이 없다는 생각을 늘 했었어요. 그래서 니트 2개를 겹쳐서 리치한 분위기 즐기고 싶으신 분들을 위해서 작정하고 기본 컬러들을 맞춰서 만듭니다 :)


이번 F/W에는 특히 편안한 니트들을 원 없이 마음껏 입고 싶어서 다양하게 준비했어요. 그리고 이후로 갈수록 다양한 스타일과 디자인의 니트가 더 출시되겠지만, 트렌드와 무관하게 유니폼처럼 입을 수 있는 클래시컬한 캐시미어 니트 시리즈는 이번 출시가 유일합니다. 소재는 굉장히 부드럽고, 굉장히 가벼워요. 아주 얇고 속이 비치는 류의 캐시미어 니트 스타일은 아닙니다. 적당히 도톰한 스타일


캐시미어 100 니트는 정말 여러 그레이드가 있고, 저희가 출시하는 수준으로 만드는 브랜드에서는 기본 풀오버 기준으로 40만 원-70만 원 정도 형성되어 있습니다. 여기서 원사를 충분히 사용해 루즈해 지면 가격폭이 크게 달라져요. 그런 이유로 디자인하기에 어려운 품목 중에 하나라고 생각하는데 그런 것 고려하지 않고 그냥 입고 싶은 스타일로 제대로 만들었으니 캐시미어 100 니트를 매력적인 가격으로 여러 개 준비해서 유니폼처럼 돌려 가며 입고 싶으신 분들은 꼭 한번 입어보셨으면


터틀 풀오버는 10월부터는 이것 만한 게 없다 싶을 정도로 자주 입게 되는 아이템이 되실 것 같아요. 원래 겨울 출시되어야 하는 아이템이지만 아우터 없이 가벼운 터틀 니트에 슬랙스나 스커트를 맨 다리에 입는 룩을 꼭 한번 해보고 싶어서!


컬러는 가장 자신 있는 오트밀, 그레이, 라벤더에 유니폼처럼 입을 블랙까지 네 가지 색으로 만듭니다. 오트밀과 그레이 색이 원래도 질리지 않지만 이번에 정말 톤이 예쁘게 잘 나왔어요. 중성적인 느낌 원하시면 그레이 색 추천드리고, 언제나 좀 포근하고 부드러운 이미지를 연출하고 싶으시다면 오트밀, 산뜻함이 좋으시다면 라벤더 추천드립니다. 살짝 멜란지 스타일의 라벤더이고 산뜻한 색이지만 고급스러워요. 그리고 라벤더 색으로 만드는 라운드넥 버전과 함께 겹으로 레이어드해서 연출해도 좋습니다.


컬러 라인업할 때 가장 고려한 부분은 캐시미어 니트가 가장 돋보일 수 있는 컬러여야 하고, 동양인 피부 톤을 살려줘야 한다고 생각해서 여러 테스트 끝에 선정된 컬러들이니 그냥 맘에 드는 색, 집에 가지고 있는 하의들에 맞춰서 입을 컬러들로 자유롭게 고르시면 됩니다. 루즈한 스타일이며 정 사이즈 선택하시면 됩니다. 자세한 사이즈와 소재 정보는 ‘ 상세정보 보기 ‘ 탭을 클릭해서 확인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