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재가 너무 예뻐서, 이건 뭐라도 꼭 만들어야겠다 생각했던 아이템. 예쁜 니트나 멋진 블랙 재킷 아래에 입고 있으면 가까 이에 있는 누군가는 스커트를 흘끔 쳐다볼 수 있을 정도로 소재가 너무 예뻐요. 막 화려한 게 아닌데도 뭔가 눈길이 가는.


짙은 차콜 베이스에 화이트 세로 스트라이프 그리고 그 사이사이는 반짝이는 블랙 선이 직조된 독특한 포멀함이 느껴지는 소재에요. ORR는 세로 스트라이프를 선호하는 편은 아닌데 ( 개인적으로 세로 스트라이프는 화려한 요소 중에 하나라는 생각, 그리고 ‘서커스’ 가 연상되어서 ) 이 소재는 정말 근사해요


여유가 있는 일자 핏의 미니스커트이며, 일자라고 했지만 힙에 알맞게 둥글려진 고민 끝에 완성된 시그니처 미니스커트 패턴. 이 정도 실루엣이 허벅지가 예뻐 보이는 다소? 가늘어 보일 수 있는 사이즈라고 생각해요 :) 불투명한 타이즈에 납작한 로퍼나 롱부츠, 또는 투박한 로퍼도 예쁩니다. 다리에 특히 자신이 있으신 분들은 투명한 블랙 스타킹에 스틸레토, 그리고 매니쉬한 테일러드 블랙 자켓 입으면 너무  멋질 듯! 다리 예쁘신 분들 꼭 이렇게 입어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