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럽 빈티지 샵을 몇 군데는 돌아야 겨우 하나 발견할까 말까 할 정도의 깊이가 느껴지는 고급진 빈티지 니트 자켓을 만들고 싶어서 “ 

오르에서 중요하게 생각하는 카테고리 중 하나인 니트 자켓. 청바지나 트라우저 위에 입는 니트 자켓룩은 오르의 시그니처 스타일이 된 것 같아요.

여성스러움을 지키는 선에서 사용된 패드와 느슨하지만 자연스럽게 들어가 있는 허리 실루엣. 단추를 다 채우면 이너 없이 입을 수 있는 디자인!

기분 좋은 코튼 터치의 프리미엄 원사로 밀도 높은듯 가벼운듯 감각적으로 편직하며, 같은 원사로 내셔널 브랜드에서 출시 한다면 최소 50만원 이상

컬러는 뽀얀 아이보리와 올리브색 2가지로 만들며, 아이보리가 예쁘게 나왔지만 올리브색 실물이 굉장히 고급지기 때문에 꼭 한번 입어보셨으면

사이즈는 일부러 큰 사이즈 선택하실 필요는 없지만 55반 분들이 모델처럼 조금 널널한 느낌을 원하신다면 M사이즈 하시는 걸 추천드립니다.